데이터시티 웹마켓 장진우 대표, “웹 3.0 시대 IPFS 데이터 센터를 집중해야”

데이터시티 위마켓 장진우 대표가 웹 3.0(Web 3.0) 시대를 이끌 존재로 분산형 파일 시스템(IPFS) 데이터 센터를 점찍었다.


장 대표는 1996년 인터넷 여행사 3W투어를 비롯하여 싱가폴에서 시온인터내셔널을 창업하여 제3자무역을 시작했으며 2017년 데이터시티 위마켓을 창업,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그간 이아카데미홀딩스, 스쿨랜드, 영어 빌리지 등 웹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펼쳐온 그의 촉은 최근 IPFS를 향해 있다. IPFS가 블록체인으로 대표되는 웹 3.0 시대를 주도할 핵심 기술이라는 판단에서다.


IPFS는 탈중앙형 데이터 저장 웹 프로토콜로, 디지털 데이터를 전 세계 PC에 분산 저장할 수 있도록 설계된 파일 시스템이다.


장 대표는 "중앙 집중형 시스템 기반의 기존 데이터 센터로는 미래 먹거리인 대체 불가능 토큰(NFT), 메타버스, 고도화된 인공지능, 빅테이타 등 대형화 등 그 데이타의 수용 및 처리 속도를 감당할 수 없다"며 "미국 프로토콜 랩스의 데이터 센터 스토리지 사업에 공감한 이유"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블록체인 특구' 부산 기장군에 있는 한중일 4차산업진흥회와 함께 IPFS 데이터 센터 설명회가 개최 됐다.


현장에서 장 대표는 "웹은 진화하고 있으며 그 결과물을 받쳐줄 데이터의 인프라가 블록체인 기반의 IPFS"라며 "IPFS 데이터 센터는 우수한 통신 네트워크망을 보유한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하면서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 1.0이 3.0으로 진화한 지금까지도 그의 도전은 이어지고 있다. 2017년도 이래 현재 약5000명 규모의 온라인 기반 유통, 수출 협업 포럼 '글로벌 B2B 제휴 포럼'을 이끌고 있기도 하다.


장 대표는 한국의 인터넷 데이터 통신 인프라는 전세계 1,2위를 줄곧 달리는 통신강국이라면서 우리나라는 IPFS 인터넷 데이터센터의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는 비록 미국에서 시작한 IPFS 개발시스템이나 그 활용도가 가장 적합한 나라가 바로 우리 대한민국이며 전세계의 방대한 데이터를 한국으로 유치가 가능하며 이를 통해 국부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국지사는 물론 캐나다 벤쿠버 등 해외지사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으며 부산 기장군 1200평 규모의 IDC 위탁 총괄 영업에 이어 대전 유성구에 600평 규모의 최신 IPFS IDC를 기술고문인 한국블록체인조정협회 협회장 나정식 박사와 함께 이끌어 간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IPFS는 청년들에게 실질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NFT, 메타버스 등 전문 업체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협업 도구를 만들 것이며 아직도 블록체인 기술하면 색안경을 끼는 것은 불법 다단계와 그 세력이 알트 코인과 연계가 쉬워 자금을 모집하는데 악용 불법적으로 지금까지도 활용되기 때문이라며 과세연기 보다는 과세요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하여 불법 음성적 거래를 양성화하여 블록체인 운영 선도국가로 이미지를 탈바꿈하고 블록체인교육에 정부 기관이 선도적으로 투자한여 이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인재들이 해외 어디에서든 돈을 벌어들이는 블록체인 강국가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IT비즈뉴스(ITBizNews)(https://www.itbiznews.com)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